글을 쓸 때 편집기에 단락이 나오고 아래에 제목 1~6까지 크기별로 나온다.
제목1~6을 크기별로 선택하여 입력하면 편차가 너무 커서 홈페이지 전체 글씨가 균형이 심하다. 그래서 제목1부터 제목6까지 크기를 순차적으로 일률적으로 조절하는 법을 알아보겠다.

글 편집기의 단락, 제목1,2,3,4,5,6 글자 크기 조절하기

글을 작성해 놓고 내 사이트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내용을 보니 본문 글자 크기가 전체적으로 너무 작다. 시력이 좋지않은 사람은 읽기 힘들 정도다.
글자를 키워야 겠는데 어디에 들어가서 폰트 크기를 조절하는지 도무지 감을 잡을 수 없다. 무슨 명령어를 입력해야 하는지, 아니면 플로그인을 사용해야 하는지 답이 없다.
인터넷을 뒤적여도 뽀족한 답도 없다.

그런데 Avada 테마에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주는 옵션이 있다. 바로 대시보드 Avada Option> Typography 기능이다.
클릭하여 들어 가서 Body Typography> 에 들어가니 현재 내 사이트의 폰트사이즈가 15px로 설정되어 있었다.
그래서 16px로 재설정하니 시원하게 활자가 커졌다.

내친김에 또 단락의 제목 1,2,3,4,…도 각각 폰트 크기를 단계별로 일정하게 조정해서 셋팅하여 글자를 입력해 보니 원하는 글자 크기로 조정이 되었다.

제목1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제목2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제목3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제목4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제목5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제목6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단락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Preformatted 글 크기→ 글씨 크기를 조절해 본다

내 홈페이지 글자 크기는 이렇다

앞으로 홈페이지에 작성하는 글자의 크기는 이렇게 보인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공인의식과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를 실감나게 하는 일화다.